프로파일러 표창원 “정민씨 사건 ‘술’에 주목해야”

[

표창원의 뉴스하이킥 유튜브 캡처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프로파일러 표창원 범죄과학연구소장이 반포한강공원에서 숨진 채 발견된 고 손정민씨 사건 관련해 “술에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다.

표 소장은 지난 18일 자신이 진행하는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서 “제3자가 개입됐다면 한강에서 새벽까지 술 마신 사람들 중 하나일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표 소장은 “술이 야기하는 효과가 여러 가지가 있는데 알코올이 어느 정도 소화 가능한 양 이상으로 섭취되면 대뇌에 올라가 가바수용체란 곳에 알코올 분자가 붙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그렇게 되면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이라든지, 신경전달물질이 분비가 된다”며 “마치 조증처럼 다양하게 과잉행동이 나오게 되고 감정도 격해진다”고 했다. 또 “소뇌가 위축돼 균형이 잘 잡히지 않고 밸런스가 무너지게 된다. 몸에 근육에 대한 조절능력도 상실하게 되고 비틀거리거나 헛디디는 현상, 또 기억상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표 소장은 “어느 정도 음주가 있었고 음주 상태에서 상호간 어떤 행동이 있었는지 이게 관건인 사건”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정민씨 실종 당일인 지난달 25일 오전 4시40분께 한강공원 인근에서 낚시를 하던 일행 7명이 한강으로 들어가는 남성을 봤다고 제보해 이들을 조사했다.

목격자 중 한 명이 “사람이 (한강에) 들어간다”고 말하자 나머지 4명이 같이 목격했고, 다른 2명은 이 소리를 들었다고 한다. 이들은 머리 스타일과 체격을 토대로 입수자가 남성이라고 추측했다. 목격자와 입수 지점 간 거리는 약 80m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표 소장은 “과학적인 증거는 CCTV 등 영상장비다. 지금 그것이 발견되지 않은 상태인데 목격자가 나왔다”며 “유족 측에선 극구 부인한다. 물을 싫어하는 아들이 자발적으로 물에 들어갈 이유가 없다. 여기서 알코올의 영향이 개입돼 평소 하지 않은 행동을 하게 된 것이냐의 의문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표 소장은 “그것과 상관이 없다면 아마 이 남성은 손정민 씨가 아닐 가능성이 있다. 목격 진술이 정민씨와 맞닥뜨려질 수 있는지 추가로 확인돼야만 한다”고 말했다.

울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 고 손정민 씨의 추모공간이 마련돼있다. [연합]

이와함께 친구 A씨가 내놓은 입장문에 대해서는 의미를 부여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표 소장은 “A씨 입장에서 내놓을 수 있는 입장문일 뿐이고 이걸 하나하나 분석을 하고 의미를 부여하는 것 자체가 사실 저는 피해야할 행동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사건 손정민 씨가 가장 큰 피해자고 유족 분이 가장 아프다. 의심스러운 정황에 대해서 A씨에 대해서 원망도 쏟아내고 그럴 수 있다”며 “하지만 만약 이 사건이 A씨의 의도적 행동이 전혀 아닌 것으로 확인된다면 A씨도 상당히 커다한 피해를 입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정민씨 아버지 손현씨는 목격자들의 진술에 대답할 가치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손씨는 자신의 블로그에 경찰 발표를 언급하며 “갑자기 오늘 새로운 목격자 얘기가 속보로 나오고 사방에서 연락이 왔다”며 “목격자 존재도 황당하지만 새벽에 옷 입고 수영이라니 대답할 가치가 없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