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이라크전·아프간전 이끈 럼즈펠드 전 국방장관 별세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 시절 국방장관을 지내며 이라크 전쟁과 아프가니스탄 전쟁을 이끈 도널드 럼즈펠드가 향년 8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3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럼즈펠드의 가족은 이날 성명을 내고 럼즈펠드 전 장관이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사망 원인은 다발성 골수종이었다.

가족들은 성명에서 “우리는 그의 아내, 가족과 친구들에 대한 변함없는 사랑, 그가 나라를 위해 헌신한 삶의 진실함을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럼즈펠드는 앞서 1975년 제럴드 포드 행정부 당시 43세의 나이로 역대 최연소 국방장관으로 임명됐다.

럼즈펠드는 이어 2001년 부시 행정부에서 국방장관에 임명되며 부시 내각에 합류했다. 럼즈펠드는 당시 실세 부통령이자 강경파인 딕 체니의 최측근으로써 체니와 함께 강경한 국방 정책을 설계하는 데 기여했다.

이처럼 강경 매파로 분류되는 럼즈펠드는 이라크 전쟁과 아프가니스탄 전쟁을 이끈 미국 국방장관으로 잘 알려져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럼즈펠드가) 미국 역사상 최장 기간으로 치러진 전쟁 중 두개를 이끌었다”고 전했다.

NYT도 “럼즈펠드는 베트남전 당시 국방장관이었던 로버트 맥나마라 이후 가장 강력한 실세 국방장관이었다”고 평가했다.

그가 이끈 이라크전은 2차대전 이후 치러진 전쟁 중 가장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킨 전쟁 중 하나다.

9·11 테러에 대한 대응으로 전개된 이라크 전은 당시 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이 대량살상무기를 보유하고 있다는 첩보에 따라 시작됐다. 하지만, 대량살상무기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미국 정부와 국방부 신뢰도에 상당한 타격을 입혔다.

이 밖에도 이라크의 아부그라이브 포로수용소에서 발생한 인권침해 폭로 사건도 상당한 파장을 불러일으켰으며 이로 인해 미국 사회에서 반전 여론이 확산했다.

이라크전 초기, 미군은 후세인 정권을 신속하게 장악했지만 이어진 반군과의 교전이 장기화되면서 4400명이 넘는 미군이 사망했다.

이라크전 논란이 확산하면서 2006년에는 퇴임 장군 6명이 럼즈펠드의 사임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어 2006년 중간선거에서 미 의회 상·하원을 야당에 모두 내준 부시 정권은 그해 말, 럼즈펠드를 경질했다.

럼즈펠드는 퇴임 후 2011년에 발간한 자서전에서 이라크전에 대한 후회는 없다며 “후세인 정권의 제거는 세계를 더 안정적이고 안전하게 만들었다”고 항변했다.

출처 : 아시아경제 | 네이버 뉴스

기자 김수환
ksh2054@asiae.co.kr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