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토 “아프간서 지금껏 외국인·현지인 1만2000명 대피”

기사입력 2021.08.21. 오후 2:24

“탈레반과 충돌 피하느라 대피 작업 지연”
카불 공항서 총 12명 사망…탈레반 “더 나은 대피 계획 세웠어야’

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에서 미군이 피난 어린이와 수송기 탑승을 기다리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아프가니스탄에 머물던 외국인과 해외 공관·구호 단체 등에서 근무했던 현지인 약 1만2000명이 대피했다고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관계자가 밝혔다.

21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 관계자는 “현재 대피 과정이 다소 늦어지고 있는데, 이는 공항 밖에서 탈레반 대원이나 민간인들과의 어떤 충돌도 원치 않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수도 카불과 아프간 대통령궁이 탈레반에 장악된 지난 15일 이후 대피 행렬이 이어진 가운데, 지금까지 카불 공항 안팎에서 최소 12명이 사망했다고 나토와 탈레반은 밝힌 바 있다.

다만 이와 관련, 탈레반 대변인은 이날 로이터에 “카불 공항에서 발생한 대규모 사상 사태는 탈레반의 소행이 아니다”면서 “서방 국가들은 더 나은 탈출 계획을 마련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20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에서 철수 작전 중인 미군들이 어린이를 펜스 위로 끌어올리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정파 탈레반은 1996~2001년 미국 침공 전까지 아프간을 지배할 당시 여성에게 부르카 착용을 강제하는 등 강압 통치로 악명이 높았다. 이에 아프간을 탈출하기 위한 시민들로 연일 카불 공항이 혼란을 빚고 있다고 외신들은 전하고 있다.

AFP 통신이 입수한 유엔 위협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탈레반은 미군 통치기 아프간 정부 군·경·정부 요원들을 우선 색출 대상에 올려놓고 현재 공항 길목에서 사람들을 검문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연설에서 “아프간 대피 작전이 어떻게 될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얼마나 많은 미국 시민들이 남아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프간에서는 지난 4월 바이든 대통령이 철군을 발표한 이후인 5월부터 미국과 미·유럽 연합군인 나토 병력, 영국군 철수가 단계적으로 이뤄졌다.

탈레반은 미군과 유럽군 철수가 90%가량 이뤄진 지난 9일부터 진격을 본격화, 약 일주일 만에 수도 카불과 대통령궁을 점령하며 아프간을 다시 장악했다.

최서윤 기자(sab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