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불 공항, 역대 최악의 날…美 자국민에 “근처도 가지 마라”

기사입력 2021.08.21. 오후 10:52

[카불(아프가니스탄)=AP/뉴시스] 미 해병대가 제공한 20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공항 대피 작전 모습. 2021.08.21.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탈레반 장악 이후 아프가니스탄을 탈출하려는 피난민들이 몰리면서 카불 공항이 역대 최악의 날을 보내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BBC와 스카이뉴스 등에 따르면 이날 카불 공항 앞에 인파가 몰리면서 아수라장이 됐다.

미국과 유럽 등 각지에서 피난민을 이송하기 위한 수송기를 보내고 있지만, 언제 중단될지 모른다는 절박감에 뙤약볕에도 카불 공항 앞에 장사진을 쳐 구출을 호소하고 있다.

스카이뉴스 현지 특파원은 “수천명, 어쩌면 수만명이 눈으로 볼 수 있을 만큼 좁은 공간에 잔뜩 몰려들었다”며 “가장 앞줄에선 탈레반 조직원들이 몽둥이로 아프간인들을 때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까지 안 좋은 것들을 많이 봤지만, 이것보다 더 심한 건 없었다”며 “카불 공항 상황은 매우 끔찍하다. 한 군인은 자신이 경험한 것 중 최악이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한 아프간 아기는 바구니에 놓인 채 방치돼 영국군에 의해 구조되기도 했다.

공항 밖 상황이 악화하자 미국 측은 자국민들에게 잠재적 안보 위협 가능성을 거론하며 공항 인근에 접근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스위스 외무부도 “카불 공항 상황이 최근 몇 시간 사이 급격하게 악화됐다”며, 이날 이륙 예정이던 자국 수송기 일정을 중단했다.

독일 정부는 “공항 안전 상황이 극도로 위험한 상태”라며 “공항으로 들어오는 것 자체가 불가능한 때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혜원2 기자(hey1@newsis.com)

Copyright ⓒ 뉴시스. All rights reserved.

Leave a Reply